우습게 여기면 안 되는 미세먼지...만성기침 지속되는 ‘기관지확장증’ 유발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최준영 교수 
어쩌다 보이는 맑은 하늘이 어색한 요즘, 이제 미세먼지는 우리 생활과 뗄 수 없는 관계가 됐다. 특히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먼지는 아주 미세하기 때문에 기관지와 폐 깊숙이 흡착되면 배출되지 않는다. 미세먼지는 기관지에 큰 자극을 줘, 기관지확장증과 같은 호흡기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최준영 교수를 통해 기관지확장증의 위험성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Q. 공기 오염이 호흡기에 미치는 영향은?
A. 최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공기 오염이 호흡기 건강을 위협하며, 기관지확장증 등 호흡기질환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미세먼지에 의한 공포는 비단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국내에서 대기오염 물질 유래 호흡기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2015년 한 해에만 1만 8200명에 달한다는 미국 보건영향연구소의 보고도 있다. 또한 OECD는 우리나라가 미세먼지와 오존으로 인한 조기 사망이 크게 증가해, 2060년에는 OECD 국가 중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률 1위에 오를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하기도 했다.

Q. 기관지확장증이란?
A. 기관지 벽의 근육과 탄력 성분의 파괴로, 기관지가 영구적이고 비정상적으로 늘어나 본래의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Q. 기관지확장증 의심 증상은?
A. 기관지확장증의 주된 증상은 만성기침, 가래, 객혈이다. 이 증상들이 동시에 나타나는 사람도 있지만 한두 가지만 지속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감기 같은 상태가 한 달 이상 계속된다면 기관지확장증을 의심해야 한다. 증상은 몇 개월 또는 수년에 걸쳐 서서히 악화한다.

증상이 악화하면 숨이 차 누워서 잠들기 힘들 정도로 발전할 수 있고, 심한 가래와 만성기침으로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한다.

기침과 가래는 흔한 감기 증상으로 오인하기 쉽지만, 많은 양의 가래가 나오거나 기침이 오래 지속된다면 기관지확장증일 가능성이 크다. 만성적인 세균감염으로 냄새가 다소 고약한 가래가 나올 수도 있다.

또한 기관지가 파괴돼 객혈이 지속적으로 나올 수도 있다. 객혈이란 피가 섞인 가래를 기침과 함께 배출하는 증상이다. 객혈은 기관지확장증의 흔한 증상 중 하나로 보통 경미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대량으로 객혈을 배출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기관지확장증이 악화한 일부 환자들에서는 호흡곤란과 흉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숨을 쉴 때마다 호흡이 딸리거나 가슴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Q. 기관지확장증이 위험한 이유는?
A. 기관지확장증은 일단 기관지의 변형이 시작된 상태로, 단순히 기침약과 감기약으로 해결하기는 쉽지 않다. 늘어난 기관지가 수축되지 않고 그대로 변형된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어지는 것은 물론 심각한 합병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염증이 폐포까지 깊숙이 침투하면 심한 객혈이나 폐렴, 전이성 폐농양, 농흉, 폐성심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Q. 기관지확장증의 원인은?
A. 기관지확장증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폐 감염, 기도 폐쇄, 체액성 면역 저하, 류마티스 질환 등 다양한 원인이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진다.

먼저 바이러스, 폐결핵 홍역 또는 백일해 등에 의한 폐 감염은 흔히 알려진 기관지확장증의 감염성 원인이다. 특히 소아 때 앓은 홍역, 백일해는 성인이 된 후에도 기관지확장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기관지 또는 기도 내에 이물질이 있거나 염증으로 인해 부은 임파선 조직이 폐 조직을 침범하는 기도 폐쇄도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된다.

또 면역글로불린이 정상인보다 떨어져 있다면 면역력 저하로 지속적인 폐 감염이 발생하고, 이는 기관지확장증으로 이어지질 수 있다. 이와 함께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도 질환이 진행되면서 합병증으로 기관지확장증을 유발한다.

이외에도 원발성 섬모운동기능장애 등 외부로부터 들어온 먼지나 세균을 가래로 만들어 밖으로 배출시키는 섬모가 손상되면 염증을 일으키고 기관지확장증으로 발전한다.

Q. 기관지확장증 예방법은?
A. 공기 오염이 심한 곳에서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한편, 적절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고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나 흡연을 피해야 한다.

만약 기침이나 가래 등 증상이 오랫동안 이어지는 등 호흡기질환이 의심된다면 조기에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폐 질환과 폐렴 등 합병증으로의 유발을 막을 수 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