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3명 “코로나 재유행해도 예방접종 안 할 것”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천병철 교수 
올가을, 겨울에 코로나 재유행이 와도 국민 10명 중 3명이 예방접종 의향이 없다는 국민 인식도 조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백신혁신센터 천병철 교수팀은 지난 5일 열린 한국과총·의학한림원·과학기술한림원 온라인 공동포럼에서 이같은 코로나19 백신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성공적인 예방접종을 위해 국민들의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과 접종의향 및 관련 요인을 분석했다.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일반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한 백신에 대한 안정성 및 신뢰성에 대해 설문조사했다.

조사 결과,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경험률은 62.9%, 이상 반응 경험 후 신고율은 15.2%로 나타났다.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는 제한적이었으며, 특히 고령, 저학력 저소득층에서 신고율이 낮아 신고의 음영 인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예방접종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는 24.4%가 만족했고 47.4%는 불만족했다고 답했다. 그중 젊은층, 고학력, 고소득층에서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아울러 코로나 백신이 자신이나 이웃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는 인식은 비교적 높았으나, 코로나 백신의 효과, 정부에서 제공되는 백신의 유익성, 백신에 대한 정보의 신뢰성은 낮았다.

코로나 인식 관련 설문에서 ‘코로나 백신은 나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는 답이 62.3%, ‘코로나 백신을 맞는 것은 내 지역사회의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위하여 중요하다’는 답에 67.4%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이에 반해 ‘코로나 백신은 효과적이다’라는 답이 51.9%, ‘정부에 의해 제공되는 모든 백신은 유익하다’라는 답은 39.0% ‘백신 제공자들(정부, 제약회사 등)로부터 내가 받는 코로나 백신에 대한 정보는 신뢰할 만하다’는 40.7%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올해 가을 또는 겨울에 다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행 시 ‘접종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45.7%로 ‘의향 없다’(30.5%)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백신의 효과, 안전성에 대해서 정부와 제약회사가 왜곡하거나 은폐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적지 않기에 백신 음모론이라 루머에 대한 생성과 확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반증했다.


이번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3%다.


천 교수는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인식, 정부 제공 정보의 신뢰 정도, 향후 예방접종 의향, 백신 거부 척도, 백신 음모론 척도에서 연령간·소득계층간·지역간 간격이 큰 것을 확인했으며, 향후 백신 정책의 중요한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며 “코로나 백신뿐만 아니라 소아에 대한 국가예방접종 프로그램의 참여, 신종감염병(원숭이두창 등)에 대한 향후 예방접종의 성공을 위한 장기적 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 정책에 참여하는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들은 올바르게 현재까지의 백신 정책을 평가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백신 정책을 추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