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 ‘이뮨셀엘씨’ 첫 해외 기술수출 쾌거


지씨셀은 인도 리바라(Rivaara Immune Private Limited와 항암 면역세포 치료제 ‘이뮨셀엘씨(Immuncell-LC)’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이뮨셀엘씨의 첫 번째 해외 기술수출 계약이다. 지씨셀은 이뮨셀엘씨의 임상 결과 및 생산 기술, 품질 시험법, 노하우 등을 제공하고, 리바라는 인도 현지에서 생산 공장 건설, 이뮨셀엘씨의 임상 시험 진행 및 인허가를 담당하게 되며 앞으로 생산·영업·마케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씨셀은 계약금 및 기술료 외 추가 마일스톤을 받게 되며, 이뮨셀엘씨 생산을 위해 필수적인 배지의 독점 공급권과 리바라의 지분 일부를 받아 추가적인 수익 증대 효과가 기대된다. 계약에 대한 세부 사항은 양 사 합의로 비공개한다.

리바라는 인도의 대형 제약 기업인 BSV(Bharat Serums & Vaccines Limited)의 대주주가 세포 치료제 시장 개척을 위해 2019년 뭄바이(Mumbai)에 새로 설립한 회사다. 이번 계약을 통해 지씨셀의 임상 자료를 이용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인도 품목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리바라의 사이드 다프타리 이사는 “한국의 항암 면역세포 치료제 선두 주자인 GC셀과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는 간암 환자의 미충족 수요를 채울 맞춤형 솔루션을 인도 시장에서 최초로 제공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의 신규 암 환자 수는 매년 130만명 이상으로 국내 대비 약 6배의 암 환자가 있으며, 간암 시장은 국내 2.3배에 달한다. 특히 간암 5년 생존율이 4%로 한국의 37%보다 매우 낮아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수요(Needs)가 절실한 상황이다.

지씨셀은 2007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에 따라 이뮨셀엘씨의 간암에 대한 품목 허가를 취득했으며 제3상 임상 시험, 실제 임상 자료(Real-world data) 등을 통해 객관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최근 췌장암 제3상 임상 시험도 본격적으로 돌입해 적응증 확대에 힘쓰고 있다.

박대우 지씨셀 대표는 “이뮨셀엘씨의 해외 진출은 국내 성공을 발판으로 국가별로 기술수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첫 결실로 인도 리바아와 계약하게 됐다”며 “양 사가 윈윈할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 관계로 협력할 예정이며, 이 밖에도 중국 및 중동 지역 국가별로 여러 파트너 업체와 긴밀히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씨셀은 최근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합병을 통해 탄생한 통합 법인으로,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 치료제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자가(Autologous) 및 동종(Allogeneic) 세포 치료제의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기 연구 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전 주기에 걸친 플랫폼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