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륨 덩어리’ 육개장 간편식, 바나나를 함께 드세요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육개장 간편식의 나트륨 함량이 높아, 영양 보충 및 나트륨 배출을 위해 바나나, 시금치 등 과채류를 함께 먹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조리과정을 최소화한 육개장과 설렁탕 등 국, 탕류 간편식의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들 식품의 나트륨 함량이 1일 기준치 최대 97%로 나타나 섭취 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육개장과 설렁탕 간편식 15개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 및 특성,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미생물, 이물은 검출되지 않았고, 포장 용기에서도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안전성에 문제가 없었다.

다만 나트륨 함량이 1일 기준치의 최대 97%로 열량, 탄수화물 등 다른 영양성분보다 상대적으로 높아 2~3회 나눠 섭취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제품별 가격에도 차이가 있어 영양성분 및 원재료 종류 등 품질 특성을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

조사대상 육개장·설렁탕 간편식의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함량은 하루 섭취참고량 및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0~36% 수준이었으나, 나트륨은 48~97%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육개장의 경우 대구식 쇠고기육개장은 나트륨 함량이 1,940mg으로 가장 높아 1일 나트륨 기준치의 97%를 차지한 반면, 파육개장은 가장 적은 1,308mg으로 1일 나트륨 기준치의 65% 수준이었다.

설렁탕은 제품별 나트륨 함량은 1일 나트륨 기준치의 48~61%로 육개장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수준이었다.

건강한 식사를 위해 영양을 보충할 수 있는 식품과 칼륨 함량이 높아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되는 식품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육개장·설렁탕 간편식 단일 제품만으로는 열량, 지방 등 영양성분이 부족ㅈ해 두부, 달걀프라이 등의 식품을 함께 섭취해 영양을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나트륨 섭취는 줄이기 위해 제품을 한 번에 먹기보다는 2~3회 나눠 조리 및 섭취하고, 칼륨 함량이 높아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바나나, 시금치 등의 과채류를 함께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혜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