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신거리는 손목, 건조한 눈"···직장인 건강 위협하는 질환은?

상당수의 사무직 종사자들은 서 있는 시간 보다 앉아 있는 시간이 훨씬 길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운동량이 적어지고 장시간 컴퓨터 사용으로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어떤 질환들이 직장인의 건강을 위협하는지 알아보자


손목터널증후군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 앞쪽 작은 통로인 수근관이 좁아지며 이곳을 통과하는 정중신경이 눌려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키보드나 마우스를 장시간 사용하는 직장인들에게 흔하게 나타난다. 손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물건을 세게 잡지 못하거나 통증이 나타나며 증상이 심해지면 손의 감각이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마우스와 키보드 사용 시 손과 손목을 최대한 일직선으로 유지하는 게 좋다. 장시간 손목을 사용해야 한다면 손목 보호대나 손목 받침대를 이용하는 방법도 도움이 된다. 또한, 손목을 사용하는 중간중간 휴식을 취해 손목이 쉴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줘야 한다. 무엇보다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거북목증후군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거북목증후군이란 목이 앞으로 나와 있는 증상을 말한다. 출퇴근 시간에는 고개를 숙여 스마트폰을 보고 업무시간에는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장인에게 생기기 쉬운 질환이다. 장시간 컴퓨터 사용 시 무의식적으로 머리를 앞으로 내밀고 구부정하게 앉아 있기 때문이다. 거북목증후군이 계속되면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이 증가해 뒷목과 어깨 통증이 나타난다. 그뿐만 아니라 목 근육의 긴장 상태가 계속돼 피로감을 쉽게 느끼게 된다.

거북목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의자에 앉을 때는 등과 의자 등받이가 밀착되도록 해야 한다. 컴퓨터 모니터의 높이는 눈높이와 맞추고 키보드와 마우스는 몸 가까이에 붙여 사용하는 게 좋다. 또한, 시간이 날 때마다 목 스트레칭과 같은 가벼운 운동으로 거북목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안구건조증이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업무 시 장시간 보는 컴퓨터나 문서는 눈을 피로하게 만들어 안구건조증을 유발하기 쉽다. 눈이 자주 시리거나 눈에 먼지가 있는 듯한 이물감, 건조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해지면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장시간 컴퓨터나 문서 작업을 해야 한다면 의식적으로 눈을 깜박이거나 눈 마사지로 안구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다. 눈이 건조할 때 인공눈물을 넣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건조한 실내 습도는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환경이다. 따라서 적절한 실내 습도를 조절해줘야 한다.

위염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위염이란 여러 자극과 손상으로 인해 위점막에 생기는 염증이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잦은 음주, 자극적인 음식, 과식 등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해 생기며 아침 공복에 마시는 커피는 위벽에 자극을 줘 위염을 유발할 수 있다. 속 쓰림, 복통, 소화불량,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하면 위경련이나 위궤양으로 진행될 수 있다.

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과식이나 퇴근 후 먹는 야식은 피하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멀리하는 게 좋다. 음식을 섭취할 때는 빨리 삼키기보다 충분히 씹은 후 넘겨야 한다. 또한, 술이나 담배, 탄산음료는 위점막을 자극해 위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