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사이클리카와 ‘AI 신약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

▲ 사진제공=삼진제약 

삼진제약은 캐나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 ‘사이클리카(Cyclica)’와 AI 신약개발 공동연구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진제약은 현재 검토 중에 있는 복수의 약물 타겟을 ‘사이클리카’에 제안하게 되며, ‘사이클리카’는 자사의 ‘AI기반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Ligand DesignTM, Ligand Express®)’ 기술을 적용, 개발 가능성 높은 후보물질을 신속히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진제약 이수민 연구센터장은 “사이클리카와의 AI 기술을 활용한 공동연구로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현저히 줄일 수 있게 됐으며, 이로 인한 빠른 확장성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삼진제약은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혁신 신약들을 효율적으로 발굴하고 개발할 수 있도록 국내외 유수의 연구기관 및 기업들과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이클리카 Naheed Kurji CEO는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삼진제약의 신약개발 노하우와 자사의 신약개발 플랫폼들을 융합해 기존에 공략하기 어려웠던 단백질 타겟들을 공략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사이클리카는 2020년 기술 시장 조사기관 ‘CB Insights’로부터 세계 13대 헬스케어 AI 스타트업 중 하나로 선정됐다. Merck KGaA, AstraZeneca 등 글로벌 빅파마를 포함한 국내외 다수 회사와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윤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