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안암병원, '서울형 소아 전용 외래센터' 운영 재개

▲ 사진제공=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서울형 소아 전용 외래센터의 운영을 재개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형 소아 전용 외래센터는 지난 5월 구축한 모듈병상에 마련됐다. 병원 내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감염병 진료시스템을 긴급가동해 단시간 내에 준비됐다.

모듈병상으로 준비된 서울형 소아 전용 외래센터는 코로나19 소아 청소년 확진자의 외래진료 및 치료를 위한 진료 시설로, 10병상 규모로 운영된다. 현재는 외래진료와 일일 입원 검사 및 치료가 가능하며, 필요 시 입원 병상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의 모듈병상은 유사시 단기간에 다수의 음압 병상을 구축하고 집중치료 할 수 있는 감염병 진료에 최적화된 시스템이다. 에어텐트와 건축구조물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 빠르고 견고한 설치가 가능하다.

내부에는 진료뿐 아니라 처치, 검체채취와 진단, 방사선 검사, 약품의 전자동 관리 시스템까지 모든 진료 프로세스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종합적인 시스템이 탑재됐다. 또한, 코로나뿐 아니라 이후의 감염병 유행이 발생할 시 병상구조, 진료영역 등을 포함한 기능적인 부분의 즉각적 변경을 통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서울형 소아 전용 외래센터 이성우 센터장(응급의학과)은 “소아청소년 확진 환자들이 빠르고 정확한 진료를 통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진료를 재개하게 됐다”며 “응급과 외래진료 사이에서 긴급한 진료가 필요한 소아 확진자에게 즉각적으로 검사와 처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윤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