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설명, 가상현실(VR)로 직접 본다

▲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수술 설명도 이제 가상현실(VR : virtual reality)에서 수술 부위를 직접 보며 생동감 있게 진행한다. 그동안 의료진의 설명으로 유추하며 상상한 수술 장면을 가상현실 속에서 생생하게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간암센터(센터장 최문석 소화기내과 교수)는 첫 케이스로 간세포암 절제술을 진행하는 환자에게 수술 전 ‘VR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VR 플랫폼은 실제 병원 내 교육실 모습과 동일하게 제작, 의사와 환자가 함께 플랫폼에 멀티 접속하면 교육 영상이 방영되며 교육이 시작된다. 교육 영상에서는 환자의 실제 간 MRI를 따라 제작한 ‘3D 모형’을 볼 수 있다. VR 뷰어로 투명도 조절이 가능해 복잡한 간 내부를 그대로 구현해냈다.

의사는 ‘3D 간 모형’을 실제 절제하듯이 조작하며 수술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묘사한다. 가상현실 속에서 진행되어 환자는 본인 간 속 종양이 절제되는 모습을 다각도로 관찰할 수 있다. 교육 영상은 수술 방법 외에도 간의 역할과 간세포암이 생기는 원인부터 개복과 복강경 수술의 차이, 간절제술 중 담낭 절제, 수술 후 합병증 등 세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교육 진행 후 환자의 수술 이해도를 설문조사를 통해 각 항목당 점수를 매겨 확인했는데, 그 결과 교육 전보다 교육 후 점수가 약 2배 높아졌다.

삼성서울병원 이식외과 조재원 교수는 “환자들의 수술 전 불안감을 줄이고 보다 쉽고 자세한 수술 안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번 가상현실을 통해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은 실제 의료 현장에 도입한 ‘디지털 혁신’ 사례로 앞으로도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고민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간췌담도수술연보>(Annals of Hepato-Biliary-Pancreatic Surgery) 최근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