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음료’, 코로나 감염 예방에 뇌졸중·치매까지 감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커피가 코로나19 예방을 돕고 뇌졸중·치매 위험을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2~3잔의 커피를 차와 함께 마시면 치매 위험이 28% 감소했다.

미국 건강 전문 매체 베리웰 헬스는 중국 톈진 의대 연구팀의 최근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톈진 의대 왕 야오강 교수팀은 2006~2020년 영국 바이오뱅크에 참여한 50세에서 74세까지 36만5,682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뇌졸중·혈관성 치매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차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하루 2~3잔의 커피와 2~3잔의 차를 마시는 사람은 뇌졸중 위험이 32%, 치매 위험은 28% 낮아진다는 연구 결론을 얻었다.

커피만 마신 사람의 뇌졸중 후 치매 위험도 낮아졌다. 연구팀은 항산화 성분인 커피의 카페인이 뇌 건강에 도움을 준 결과로 해석했다.

베리웰 헬스는 커피와 채소를 함쎄 섭취하면 코로나19 예방도 돕는다는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의대 마릴린 코넬리스 교수팀은 영국 바이오뱅크 자료를 사용해 커피 섭취와 코로나19의 상관성을 추적한 결과 하루에 한 잔 이상 커피를 마시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1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혜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