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춰 팔면 공급 안해”... 일동제약, 공정위 시정명령 받아


공정거래위원회는 일동제약이 자사 약국유통용 건강기능식품 전 품목에 대해 약국이 해당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거나 온라인 판매업체를 통해 판매하는 경우, 소비자판매가격을 정하고 그 가격을 지키도록 강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하기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건강기능식품은 인체에 유영한 기능성을 가진 원료나 성분을 사용해 제조한 식품으로, 개별인정형 제품, 프로바이오틱스, EPA 및 DHA 함유 제품 등의 매출액이 크게 성장했고, 그 시장은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및 건강·미용·노화방지 등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은 일반적으로 제조·수입업체가 도매상 등 판매업체에게 제품을 공급하면, 판매업체가 직접 또는 소매상에게 이를 공급한 후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약국유통용 건강기능식품 전 품목에 대해 소비자판매가격을 정하고, 약국이 해당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직접 판매하거나 온라인 판매업체를 통해 판매하는 경우 약국으로 하여금 이를 지키도록 했다.

아울러 건강기능식품이 온라인에서 정한 소비자판매가격대로 판매되는지를 감시하기 위해 약국이 운영하는 온라인 판매업체 또는 약국으로부터 건강기능식품을 공급받아 판매하는 온라인 판매업체들의 소비자판매가격을 모니터링하고, 그보다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약국과 온라인 판매업체를 적발해 약국에게 불이익을 부과했다.

건강기능식품에 부착된 전파식별코드를 추적하는 방법으로 해당 온라인 판매업체에 제품을 공급해 줬거나, 공급해준 것으로 확인된 약국들을 적발하고 제품 공급 중단 등의 불이익을 부과한 것이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혜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