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병원, ‘청소년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 사진제공=힘찬병원 

힘찬병원이 ‘제12회 청소년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의료현장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인턴십에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은 힘찬병원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 및 교사추천서 양식을 다운받아 작성한 후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참가 자격은 중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이며 6개 힘찬병원(강북, 목동, 부평, 인천, 부산, 창원) 중 원하는 병원을 선택하여 지원할 수 있다. 체험 인원은 병원별 2~3명씩으로 총 12~18명의 학생에게 기회가 주어진다.

인턴십 프로그램은 다음달 28~29일 이틀간 진행되며 모든 과정에 참가한 수료 학생에게는 본인의 이름이 새겨진 의사 가운과 수료증을 수여한다. 수료식은 각 병원에서 온라인 화상을 통해 6개 병원이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힘찬병원이 지난 2010년부터 12년째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 여름 인턴십’은 의료계에 꿈이 있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적성을 파악해보고 직업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재능기부 프로그램으로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의대를 지망하는 청소년들에게는 병원 환경과 의사의 업무를 직접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인턴십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의학 기초 강의 및 의료진과의 질의응답, 의사 컨퍼런스 참석, 병동 회진 동행, 수술실 참관 등 생생한 의료현장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또한 영상의학과・진단검사의학과・내과・정형외과・신경외과・물리치료실 등 다양한 진료과와 치료과정에 대한 세분화된 체험 교육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환자들을 대하는 의료인은 직업의식과 윤리가 더욱 요구되는 만큼 참가 학생들이 이번 체험을 통해 병원에서의 업무와 환경을 경험해보는 것뿐 아니라 올바른 직업관을 가지고 의료현장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고 안전하고 건강한 체험을 위해 참가자는 참가 합격 통보를 받은 후 코로나 19 검사를 개별적으로 진행해 인턴십 참여 전에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또한 체험일 기준으로 14일 이내 해외 방문 이력이 있으면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