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자유특구' 광주·울산·경남 세곳에 신설된다

그린·디지털 신산업 육성에 주력
기존 세종 특구에선 자율주행 실외로봇 사업 추가 추진

▲ [출처=중소벤처기업부]

광주, 울산, 경남 세곳에 그린·디지털 신산업을 육성하는 규제자유특구가 신설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로 지정된 특구별 사업은 ▲ 광주 그린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 발전 ▲ 울산 이산화탄소 자원화 ▲ 경남 5G 활용 차세대 스마트 공장이다. 또한 기존 특구인 세종에는 '자율주행 실외로봇 운영' 사업이 추가됐다.

광주는 개별 태양광 발전 시설로 생산한 전력을 모아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에 저장하고, 이를 전기차 충전사업자 등 수요자와 거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지역 수요에 맞게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지역 단위 자급자족형 전력 생태계'를 구축한다.

울산은 폐기물 소각시설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모아 탄산칼슘을 만들어 경제적 가치가 있는 건설·화학 소재를 만드는 사업을 모색한다. 이산화탄소를 모으는 새로운 플랜트 시장을 형성하는 것은 물론, 철강·화학 등 이산화탄소를 대량으로 배출하는 산업에까지 이 기술을 적용해 친환경·저탄소 경제 전환을 가속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경남은 기존 주파수 대역과 다른 '6㎓ 비면허 주파수'를 활용한 5G 스마트 공장을 구축해 중소 제조업체의 디지털화에 나선다.

세종은 로봇이 음식을 배달하는 것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보안 순찰까지 맡는 자율주행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 자율주행 실외로봇의 공원 출입을 허용해 다양한 환경에서 로봇의 안전성을 검증하고, 표준·인증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2024년까지 해당 지역에서 매출 1천100억원, 신규 고용 648명, 기업 유치·창업 68개사 등의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2030년까지 장기적으로는 매출 2조1천억원, 신규 고용 2천173명, 기업 유치·창업 234개사를 목표로 잡았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의 완성을 위해서는 지역 혁신의 촉매제인 규제자유특구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에 지정된 디지털·그린 분야 규제자유특구가 신산업과 신서비스 창출의 전진 기지가 돼 지역 균형 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재회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