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지식문화축제 ‘2020 파주북소리’ 온택트로 개최

파주출판도시와 함께 온택트(On-Tact)로 진행
저자-책-독자가 함께 어우러져 펼치는 지식의 향연!


책과 지식의 축제 ‘2020 파주북소리’가 온·오프라인 형식으로 개최된다.  파주시와 출판도시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며 올해는 ‘책 더 책’이라는 주제로 더 깊은 관점에서의 책 이야기를 전한다. 

2020 파주북소리는 지혜의 축제, 지식의 축제, 온택트 축제를 지향하며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축제는 총 다섯 개의 스테이지로 이뤄진다. 국내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하는 인문 스테이지,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이야기를 통해 깊고 넓게 나누는 북인플루언서 스테이지, 파주의 작은 책방·출판사·독자가 함께 만들어가는 소셜 스테이지, 파주의 이야기를 발굴해 그림책으로 제작하는 커넥션 스테이지, 독자들의 참여로 이뤄지는 북큐레이션&이벤트 스테이지를 마련했다.

인문 스테이지는 11월 20일 금요일부터 22일 일요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촉발, 도발, 끗발을 주제로 문학, 인문학, 사회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9명이 펼치는 강연이다. 이번 2020 파주북소리는 온택트 형태로 실시간 댓글을 통해 작가와 독자가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방식을 선택했다. 

주제 ‘촉발’ 에서는 김소연·김복희 시인이 각자의 시집 ‘사랑에는 사랑이 없다’, ‘희망은 사랑을 한다’를 매개로 시와 사랑이 불러오는 것들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사회성이 고민입니다’ 저자 장대익 서울대학교 교수는 인간관계를 과학적으로 분석해 고영직 문학평론가와 대담을 나눈다. ‘기본소득 시대’의 저자인 경제학자 홍기빈은 김병권 정의정책연구소장과 함께 자본주의 체제의 한계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도발’을 주제로 한 강연도 흥미롭다. 은유 작가는 저서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을 바탕으로 김현 시인과 함께 체제와 시스템에 관해 논한다. ‘다소 곤란한 감정’ 저자 김신식 작가는 박인성 평론가와 함께 인간의 마음과 감정을 사회학적으로 풀어내고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다. ‘다빈치 인생수업’의 저자 이동섭 작가는 예술 작품으로 인문학을 사유하는 융합형 사고를 보여준다. 패널로 ‘미술관에서는 언제나 맨얼굴이 된다’의 저자 이세라가 함께한다.

마지막으로 ‘끗발’을 주제로 한 강연에는 ‘심심과 열심’을 쓴 김신회 작가와 신주희 소설가가 ‘나를 지키는 글쓰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산책과 연애’의 유진목 시인은 민음사 편집자 서효인 시인과 ‘걷기와 삶’에 관해 논한다. 음악 평론가이자 바이올리니스트 최은규는 ‘베토벤과 팬데믹 시대의 음악’을 주제로 장일범 평론가와 함께 절망의 심연에서 환희의 선율을 끌어 낸 베토벤의 삶에 관해 강연한다.

인문 스테이지 사회자로는 배우 최재원과 개그맨 고명환이 참여한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행사인 만큼 시간에 맞춰 출판도시문화재단 유튜브에 접속해야만 명사와 소통할 수 있다. 이번 2020 파주북소리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우리가 생각하고 고민할 실질적인 문제의식을 함께 이야기하며 답을 찾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