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GSK 알레르기 비염 치료제 '아바미스' 유통·판매

▲ 사진제공=광동제약 

광동제약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알레르기 비염 치료제 ‘아바미스 나잘 스프레이’ 판매 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유통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아바미스는 비강 내 스테로이드제로, 지난 2009년 전문의약품 허가를 받고 국내에 도입됐다. 성인 및 2세 이상의 소아에서 계절성 또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 증상의 치료에 효능효과를 갖고 있다.

주로 알레르기 비염으로 인한 눈 가려움증이나 충혈, 콧물과 코막힘 등의 증상을 개선해 주며 이비인후과, 내과, 소아청소년과 등의 다양한 과에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처방받을 수 있다.

광동제약이 판매하는 아바미스의 주요 성분은 ‘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미분화) 0.05g’으로, 비강 내에 스프레이 형태로 분무하기 쉬운 디바이스 형태로 되어있으며 120회 분무 가능한 용량이다. 한번 투여 시 개선 효과가 24시간 지속된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2015년 GSK와 백신 판촉 및 유통 협력을 시작한 이후 이어온 양사 간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거래 관계를 확대하게 됐다”며 “향후 당사의 호흡기 영역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