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아모레퍼시픽, 번아웃 의료진 위한 메이크업 강좌 개최

▲ 사진제공=서울의료원 

서울의료원과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1일, 서울의료원 대회의실에서 코로나 병동 근무 의료진 등 직원 70여 명을 대상으로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는 아모레퍼시픽이 한국유방건강재단과 함께 진행 중인 메이크업 교육 및 자존감 회복 캠페인으로 치료 과정에서 피부 변화, 탈모 등 갑작스러운 외모 변화를 겪는 암 환자들이 자신을 스스로 아름답게 가꿀 수 있도록 화장 노하우를 전수하는 뷰티 테라피 프로그램이다. 2022년 상반기 캠페인은 특별히 지난 2년여 동안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코로나19 환자 치료 최전선에서 분투해온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지원인력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번 메이크업 강좌는 아모레퍼시픽 소속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 6명과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가 재능기부로 참가했다. 전문가들은 현장에서 참가자들에게 직접 화장을 시연했고 1대1 메이크업 코칭과 피부관리 노하우 등을 전수하였다. 특히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는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피부트러블 관리’나 ‘교대근무 간호사의 다크서클 해결법’과 같은 의료진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겪고 있는 피부와 화장과 관련한 다양한 고충을 듣고 해결방법을 제시하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참석자에게는 셀프 메이크업을 도와주는 다양한 화장품과 도구들이 들어있는 키트도 전달했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작성한 의료진을 응원하는 손글씨 편지가 함께 담겨 있어서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 캠페인 행사에 참여한 서울의료원 김가은 간호사는 “지난 2년여 동안 보호구와 마스크 착용으로 나 자신을 돌볼 기회가 없었다”면서 “메이크업 강좌를 통해 자존감을 회복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송관영 서울의료원장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그동안 코로나 대응에 온 힘을 다한 의료진을 위해 격려 행사를 마련해 준 아모레퍼시픽과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서울의료원 임직원을 대표해서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행사가 의료진의 번아웃 해소에 큰 도움이 되어 환자 치료와 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일에 더욱 최선을 다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윤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