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먹으면 피부암 위험 높아진다?

▲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 
최근 생선의 섭취가 피부암의 한 종류인 '흑색종' 위험과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저명한 암 관련 학회지 'Cancer Causes & Control'에 게재됐다.

이와 동시에 뉴욕타임즈에서도 생선을 먹는 식습관이 피부암에 영향을 미치는지 보도하면서, 건강에 좋은 생선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는 "피부암에 대한 염려로 생선의 섭취를 줄이지 않아도 된다"고 결론부터 말한다.

흑색종은 약 20%에서 림프절이 침범된 상태로 진단돼 5년 이내에 사망하고 모든 피부암 사망률의 80%를 차지하는 악성도 높은 종양이다.

최근 주목받은 연구에서는 참치와 같이 폴리염화비닐페닐, 다이옥신, 비소, 수은과 같은 오염물질의 함량이 높은 대형 어류를 많은 양 섭취한 경우 흑색종 위험이 평균 1.1배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또한 체내 중금속 축적이 피부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된 바 있어, 오염물질이 많이 포함된 생선의 경우 적정량을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먹이사슬의 아래 있는 작은 생선에 대해 내장, 생선 껍질 등을 제거하고 안전하게 섭취하고 있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흑색종을 포함한 피부암의 가장 중요한 유발 요인은 자외선 노출이다. 최근 생선 섭취량과 흑색종 발병 위험의 연관성을 다룬 논문에서도 자외선 노출을 위험인자 중 하나로 포함해 분석했다. 다만 개인의 자외선 노출량이 아닌 거주 지역 평균 자외선 조사량을 고려했다는 것이 연구의 한계점으로 작용한다.

유 교수는 "생선 섭취량과 흑색종 발생 위험의 상관관계는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흑색종의 위험인자로 가장 중요한 것은 자외선 노출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외선 노출이 많을수록 흑색종 발생 위험이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생선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영양적인 가치와 여러 이점을 고려한다면 피부암 예방을 위해 생선 섭취를 제한하는 것보다 자외선 노출을 줄이는 것이 더 중요하겠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